쉼터, 소중한 글들과 함께 다시 빼꼼 고개를 내밀겠습니다. 소박하지만 거짓없이, 느리지만 꾸준하게..
Time to wait..